한국축구대표팀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공인구 '피버노바'에 대한 본격적인 적응 훈련에 들어갔다. 아디다스가 내년 월드컵 대회를 위해 개발한 피버노바는 이전의 볼보다 반발력과 회전력이 뛰어나 정확한 킥을 날리는 선수들에게 유리할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 따라서 9일 미국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 이 볼을 처음 사용하게 되는 한국 선수들로서는 볼에 대한 적응력을 키워야 하는 것이 당면 과제였다. 3일부터 서귀포에서 실시된 훈련에서 시원하게 볼을 차 본 선수는 김도훈, 이동국 등 스트라이커 일부 뿐이고 나머지 선수들은 패스와 부분 전술을 훈련하느라 강력한 슈팅을 날리지는 못했다. 훈련 시작부터 피버노바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아 온 최태욱은 "패스 연습에 치중하느라 마음껏 볼을 차 보지 못해서 특징을 아직 잘 모르겠다"는 대답만 했다. 선수들은 마침내 6일 오후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 가진 훈련에서 넓은 대형으로 마주보고 서서 20여m 거리로 볼을 날리며 감각을 키웠다. 처음에는 새 볼의 강한 반발력 때문에 거리 조정이 잘 되지 않는 듯 했으나 이내 비교적 정확한 패스가 오갔다. 이어지는 훈련에서는 히딩크 감독이 직접 밀어 준 볼을 문전에서 강하게 차넣었다. 이동국은 "첫날에는 좀 어색했지만 계속 볼을 차다보니 익숙해 져가고 있다"고 말했고 골키퍼 김병지와 이운재는 "볼이 빠르고 잡았을 때 손에서 미끄러지는 경향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광명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은 "9일 경기에서 미국도 처음으로 이 볼로 실전경험을 쌓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다. 월드컵 개막까지도 6개월이나 남아 있기 때문에 선수들이 잘 적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볼에 대한 특별한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얀 룰프스 기술분석관도 "지금 하고 있는 훈련이 바로 적응 훈련이다"며 크게 개의치 않는 반응이었다. (서귀포=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