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사상 최연소 정규 투어 선수가 탄생했다. 고교생 타이 트라이언(17)은 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베어레이크스골프장(파72)에서 끝난 PGA 2002년 퀄리파잉스쿨에서 공동23위에 올라 상위35명에 주는 PGA 투어 카드를 손에 쥐었다. 6일동안 6라운드 108홀을 도는 강행군인 탓에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퀄리파잉스쿨에서 트라이언은 18언더파 414타를 기록했다.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필립스고교 2학년인 트라이언은 이로써 타이거 우즈, 데이비드 듀발 등과 나란히 세계 최고의 골프 선수들의 경연장인 PGA 투어에서 당당히 기량을 겨루게 됐다. 그러나 '투어 프로선수 자격은 18세 이상으로 제한한다'는 지난 9월 PGA투어 정책위원회 의결에 따라 트라이언의 PGA 투어 프로선수 데뷔는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만 18세가 되는 내년 6월까지 트라이언은 스폰서 초청 자격등으로만 투어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지난 3월초 혼다클래식에서 투어 사상 두번째 어린 나이(만16세 11개월)로 컷오프를 통과했던 트라이언은 폭발적인 드라이브샷 비거리와 안정된 아이언샷이 돋보여 일찌감치 타이거 우즈의 뒤를 이을 '골프신동'으로 각광받은 선수. 이번 퀄리파잉스쿨 통과로 트라이언은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프로 전향을 선언한 것은 커다란 실수'라던 일부 시각이 잘못됐음을 입증했다. 특히 트라이언은 공동50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 35위 이내 입상이 거의 불가능해보였으나 보기없이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아내는 놀라운 뒷심을 발휘했다. 아직도 키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트라이언은 학교 수업 때문에 PGA 투어 신인오리엔테이션에 불참하게 됐다. 한편 18년동안 PGA 투어에서 뛰다 올해 성적 부진으로 투어 카드를 잃었던 노장러스 코크런(43)도 마지막날 8언더파 64타를 치는 분전으로 가까스로 PGA 투어에 복귀했고 잭 니클러스의 아들 개리도 2부투어 추락의 위기를 벗어나 내년에도 PGA 무대를 누비게 됐다. (웨스트팜비치 AP=연합뉴스)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