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오후 월드컵 수원경기장을 방문한 브루스 아리나(가운데) 미국 추구 대표팀 감독과 미국 축구협회 관계자들이 경기장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수원=연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