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대전 시티즌이 창단 5년만에 첫 우승타이틀을 차지했다.

대전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1서울은행 FA컵전국축구선수권대회결승전에서 골키퍼 최은성이 부상으로 병원에 실려가는 등 악재가 겹쳤으나 스트라이커 김은중이 후반 8분 결승골을 터트려 포항 스틸러스를 1-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97년 창단한 프로축구 막내구단 대전은 처음으로 우승트로피를 차지하면서 우승상금 1억원을 챙겼다.

결승골을 터트린 김은중은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다른 구단과 달리 대전지역 기업의 컨소시엄으로 창단된 뒤 시민구단을 지향하고 있는 대전은 재정적으로 열악해 매년 하위권에서 맴돌았다.

정규리그에서는 한번도 7위 이상을 오르지 못했고 98년 필립모리스컵대회에서 6위에 오른 것이 그나마 최고성적이었다.

그러나 김은중, 이관우, 성한수 등 잠재력을 갖춘 선수들을 스타플레이어 출신인 이태호감독이 잘 조련, 아마추어와 프로가 총출동한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일궈냈다.

반면 96년 FA컵 초대챔피언에 올랐던 포항은 결정적인 슛이 매번 아쉽게 골문을외면해 준우승 상금 5천만원에 만족해야 했다.

기온이 뚝 떨어진 가운데 열린 이날 경기에서 대전은 초반부터 다소 우세했으나전반 14분께 주전골키퍼 최은성이 부상으로 병원에 실려가면서 위기를 맞는 듯 했다.

최은성은 왼쪽 진영에서 올라온 센터링을 펀칭하기 위해 나오다 헤딩하기 위해달려들던 박태하와 충돌한 뒤 쓰러졌고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이승준과 교체됐다.

그러나 대전은 잠깐 경기의 주도권을 빼앗겼을 뿐 이내 공격의 고삐를 쥘 수 있었고 36분과 42분에는 각각 이관우, 김영근의 슛으로 상대를 위협했다.

후반 2분께도 공오균이 날카로운 슛을 날린 대전은 드디어 8분께 결승골을 뽑아냈다.

미드필드에서 공오균이 전진패스한 볼을 김은중이 페널티지역 안쪽에서 오른발로 툭 차 달려나오는 골키퍼 김병지를 넘겨 네트를 흔들었다.

이후에도 대전은 반격에 나선 상대의 수비허점을 틈 타 몇 차례 더 득점기회를잡았으나 추가골로는 연결되지 못했다.

포항은 이동국이 후반 19분께 골키퍼와 1대1로 맞선 것을 비롯, 여러차례 기회를 만들었으나 결정력이 부족했고 후반 25분 코난이 오른발 안쪽으로 밀어넣은 볼도골포스트를 맞고 나오는 등 골운마저 따라주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