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중 유일한 투수인 김원형(29.SK)이 가장 먼저 도장을 찍었다. 김원형은 23일 원 소속구단인 SK 와이번스와 4년간 총 연봉 6억원, 계약보너스 5억원 등 11억원에 다년계약을 체결했다. 당초 김원형은 4년간 15억원을 요구해 11억원을 제시한 SK와 줄다리기를 했으나 성적에 따른 3억원의 인센티브 계약을 맺어 양측의 차액을 줄여나갈 전망이다. 계약을 마친 김원형은 "11년간 몸담았던 팀을 떠날 생각은 애초부터 없었고 구단의 배려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원형은 "무엇보다 4년동안 재계약에 시달리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맘 편하다"며 "4년 뒤에 다시 FA 자격이 주어지면 반드시 재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91년 전주고를 졸업하고 프로에 뛰어든 김원형은 첫 해 해태전에서 선동열과 맞대결을 펼쳐 1-0 완봉승을 거둬 단숨에 주목을 끌었고 93년에는 노히트노런을 기록하기도 했다. 11년 통산 79승 95패 22세이브, 방어율 3.92인 김원형은 승수보다 패수가 많지만 29살이란 젊은 나이와 그동안 최약체 팀에서 뛰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앞으로 4년간은 연간 최소 10승을 보장할 수 있는 투수로 평가받고 있다. 99년에는 시즌 도중 장종훈(한화)이 친 타구에 얼굴을 맞아 광대뼈가 함몰되는중상을 입었던 김원형은 올시즌 9승9패를 기록하며 재기에 성공했다. 김원형은 시즌 막바지 삼성의료원에서 팔꿈치에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았지만 내년 시즌 준비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