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온 투수 중 최대어로 분류되는 박찬호(28.LA 다저스)가 현지언론의 잇단 평가절하 보도로 내년 시즌 계약에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되고 있다. CBS스포츠라인의 스콧 밀러 기자는 22일(한국시간) 웹사이트 뉴스에서 박찬호를FA 투수와 타자를 통틀어 상위그룹 15명중 6위로 랭킹을 매긴 뒤 `가장 위험부담이큰 선수 3명(Three biggest risks)' 가운데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위험부담이 큰 선수 3명중 다른 2명에는 시애틀 매리너스의 2루수 브렛 분과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포수 하비 로페스가 뒤를 이었다. 밀러 기자는 "박찬호는 견실한 방어율과 다양한 레퍼토리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큰 경기의 승리자라는 점을 지금껏 보여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 CNN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의 톰 버두치 기자도 FA 시장을 구단 입장에서분석한 `소비자 보고서(Consumer Reports)'에서 박찬호를 레지 샌더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등과 함께 `구매자가 조심해야 할 선수(Buyers Beware)'로 분류했다. 버두치 기자는 "전담포수 채드 크루터에 의존한 박찬호는 시즌 막판에 전력을다해야 하는 시점에서 4승5패로 부진했다"며 "텍사스 같은 팀은 박찬호보다 존 스몰츠(애틀랜타)를 영입하는 것이 나을 것"이라며 박찬호를 깎아내렸다. 이런 보도는 연봉 1천500만달러 이상에 장기계약을 희망하는 박찬호에게 최근영입 의사를 비친 것으로 알려진 텍사스 레인저스나 재계약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다저스 등과의 협상에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