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월드컵축구 본선무대에서 '히딩크호'를 이끌베스트 11의 윤곽이 모습을 드러냈다.

올 1월 한국축구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거스 히딩크 감독은 지금까지 7차례에 걸쳐 총 55명의 선수들을 소집, 합숙훈련으로 팀워크를 가다듬는가 하면 강팀과의 대결을 통해 실전 활용가능성을 점검해 왔다.

히딩크 감독이 "내년 월드컵본선에서 활약할 선수들 중 90%는 정해졌다"고 말하는 데서 알 수 있듯 이미 골격은 만들어졌고 3-5-2, 4-4-2, 4-3-3 등 전술형태에 따른 약간의 변화만 남겨두고 있다.

최전방 공격에는 황선홍(일본 가시와), 최용수(일본 이치하라), 설기현(벨기에 안더레흐트) 등 해외파들이 눈도장을 받았다.

황선홍은 히딩크 감독이 가장 믿음을 주는 스트라이커이며, 뒤늦게 진가를 발견한 최용수는 공간확보 능력, 골결정력, 수비가담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설기현은 2년째 유럽선수들과 몸으로 부딪쳐 온 것이 최대 강점이다.

다만 내년에 서른 다섯살이 되는 황선홍은 젊은 선수들에 비해 부상에 많이 노출돼 있고 설기현도 최근들어 자주 출전하지 못하는 것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최성용(수원 삼성), 박지성(일본 교토), 안정환(이탈리아 페루자), 이영표, 최태욱(이상 안양 LG) 등은 공수를 조율하는 미드필드에 투입될 것이 확실시된다.

부상으로 인해 히딩크 7기에 발탁되고도 승선하지 못한 최성용은 오른쪽, 빠른스피드와 뛰어난 체력을 갖춘 신예 최태욱은 왼쪽 사이드어태커를 예약했다.

소속팀 일정 때문에 합류하지 못한 박지성과 재간둥이 이영표는 중앙 미드필드에서 공격과 수비, 오른쪽과 왼쪽을 연결해주는 고리역할이 제격이다.

히딩크 감독이 아직까지 고민하는 포지션은 플레이메이커를 겸하는 새도 스트라이커.

안정환, 유상철(일본 가시와), 이천수(고려대) 등으로 바꿔가면서 실전에 투입해 봤지만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안정환에게 조금 나은 점수를 주고 있다.

송종국(부산 아이콘스)은 수비의 `핵'을 확실히 찜했다.

송종국은 무려 10여년동안 대표팀 간판수비였던 홍명보를 대신할 중앙수비수로손색이 없다는 칭찬을 받고 있으며 심재원(독일 프랑크푸르트), 김태영(전남 드래곤스) 등은 측면으로 파고드는 상대공격수들을 차단할 능력을 갖춰 히딩크호 최종 승선이 유력하다.

(광주=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