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유닛' 랜디 존슨(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투수에게주어지는 최고의 영예인 사이영상 3연패를 이뤘다.

존슨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발표된 기자단 투표 결과 32명의 야구 전문 기자단중 30명으로부터 1위표를 받아 팀 동료 커트 실링(2표)을 가볍게 제치고 내셔널리그(NL)에서 올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로 선정됐다.

존슨은 월드시리즈에서 3승을 거두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쳐 실링과 공동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으며 이번 투표는 포스트시즌 이전에 실시됐다.

이로써 존슨은 시애틀 매리너스 소속이던 95년 아메리칸리그(AL)에서 사이영상을 수상한 것을 포함해 통산 4번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는 역대 최다 수상자인 로저 클레멘스(5회.뉴욕 양키스)에 이어 그레그 매덕스(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함께 메이저리그 역사상 두번째로 많은 기록.

올시즌 21승6패를 기록, 다승 3위를 차지한 존슨은 방어율(2.49)과 탈삼진(372개)에서는 양대 리그를 통틀어 정상에 올랐다.

존슨은 "실링이 이 상을 차지할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에 깜짝 놀랐다"며 "정말환상적인 한 해"라고 소감을 말했고 실링은 "내가 진 것이 아니고 존슨이 이긴 것"이라며 동료의 수상을 축하했다.

한편 클레멘스의 6번째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이 점쳐지는 AL 사이영상 수상자는16일 발표된다.

(뉴욕 AP=연합뉴스) transi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