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편대로 세네갈을 잠재워라'

8일 세네갈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있는 한국 대표팀은 6일 이동국 이천수 최태욱 등 3명을 공격진에,이민성과 송종국 최진철 등 3명을 수비라인에 각각 배치하는 3-4-3 포메이션 전술 훈련을 마무리지었다.

설기현과 안정환이 유럽에서 뒤늦게 합류함에 따라 국내파를 중심으로 짜여진 공격진에서 이동국은 최전방 공격수를 맡고 왼쪽의 이천수와 오른쪽의 최태욱은 빠른 발을 이용한 측면 공격으로 상대 진영을 누빈다는 전략이다.

한국축구의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지적돼온 수비라인에는 왼쪽부터 이민성 송종국 최진철이 포진해 스리백 시스템의 가능성을 타진한다.

경기 전 포메이션에 대해 언급을 회피해 왔던 거스 히딩크 감독은 이날 연습을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수비라인에 3명을 기용하겠다"고 밝혀 이번에 구성된 스리백 라인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