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원정에서 뼈아픈 3연패를 당했던 애리조나다이아몬드백스가 홈구장에서 불망이를 휘둘러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애리조나는 4일(한국시간) 피닉스의 뱅크원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선발타자 전원 안타와 전원 타점을 기록하며 월드시리즈 한 경기 최다안타 신기록인 장단 22안타를 몰아쳐 뉴욕 양키스를 15-2로 대파했다.

이로써 3연패의 사슬을 끊고 시리즈 전적 3승3패를 기록한 애리조나는 5일 홈구장에서 창단 첫 우승을 놓고 양키스와 마지막 대결을 펼치게 됐다.

2차전 선발투수였던 랜디 존슨과 앤디 페티트가 다시 맞대결한 6차전은 팽팽한투수전이 예상됐으나 경기 초반 다이아몬드백스의 방망이가 폭발하면서 싱겁게 승부가 갈렸다.

애리조나는 1회말 선두타자 토니 워맥이 우월 2루타를 치고 나가자 대니 바티스타가 중전안타를 선취점을 뽑았고 2회에는 2사 만루에서 워맥의 2타점 적시타에 이은 바티스타의 중전안타로 3점을 추가, 4-0으로 초반 기선을 잡았다.

3회에는 애리조나의 뜨거운 사막 열기처럼 불붙은 방망이가 양키스를 침몰시켰다.

애리조나는 선두타자 그레그 콜번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타자일순하며 9안타를집중시켜 무려 8점을 뽑았고 4회에도 3점을 추가, 15-0으로 점수 차를 벌리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애리조나 선발 존슨의 구위에 눌려 침묵하던 양키스는 6회초 쉐인 스펜서와 루이스 소호의 적시타로 2점을 만회, 겨우 영패를 모면했다.

존슨은 7이닝동안 삼진 7개를 뽑으며 6안타 2실점으로 막아 2차전 완봉승에 이어 월드시리즈에서 2승째를 올렸고 양키스 선발 페티트는 2이닝동안 7안타를 맞고 6실점, 또 패전투수가 됐다.

애리조나의 2번 대니 바티스타는 4타수 3안타, 5타점으로 공격을 주도했고 존슨도 1안타와 1타점, 2득점으로 공격에서도 한몫했다.

4,5차전에서 거푸 9회말 2아웃 뒤 동점홈런을 맞았던 마무리 김병현은 등판하지않았다.

최후의 승자를 가리는 7차전은 5일 오전 10시 뱅크원볼파크에서 양팀은 커트 실링(애리조나)-로저 클레멘스(양키스)를 각각 선발투수로 내세워 물러설 수 없는 일전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