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제이 대븐포트(미국)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챔피언십대회(총상금 300만달러) 8강에 진출, 4주 연속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2번시드 대븐포트는 1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올림피아홀에서 열린 대회 단식1회전에서 아만다 코에체(남아공)를 2-0(6-3 6-3)으로 따돌렸다. 지난주까지 3주 연속 투어대회 정상에 오르며 시즌 7승을 기록한 대븐포트는 이로써 13경기 연속 승리를 이어가며 제니퍼 캐프리아티(미국)가 지키고 있는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는 10대 선수 3명의 선전이 돋보였다. 그러나 슈테피 그라프의 그늘에 가려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던 안케 후버(이상 독일)는 은퇴 시합을 패배로끝냈다. 4번시드 쥐스틴 에넹(벨기에)은 후버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끝에 2-0(6-1 6-2)으로 완승했고 같은 벨기에의 5번시드 킴 클리스터스도 엘레나 데멘티에바(러시아)를 2-0(6-3 7-6)으로 이겼다. 랭킹 '톱10' 진입에 성공한 6번시드 옐레나 도키치(유고슬라비아)도 메건 쇼니시(미국)를 2-0(7-6 6-2)으로 제치고 대븐포트와 4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뮌헨 AP=연합뉴스)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