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타자' 이승엽(삼성)이 통산 3번째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승엽은 31일 서울 소공동 소재 호텔롯데에서 열린 2001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 및 최우수 신인선수 기자단 투표에서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총 유효표 62표 중 33표를 획득,투수 3관왕을 차지했던 신윤호(29표,LG)를 따돌리고 영광의 수상자가 됐다.


올 시즌 39홈런과 95타점,1백1득점,타율 0.276를 기록한 이승엽은 홈런 1위를 비롯해 타점 8위,득점 2위등에 오르며 고른 활약을 펼쳤다.


2천만원 상당의 순금 트로피를 부상으로 받은 이승엽은 97년과 99년에 이어 통산 3번째 MVP를 차지,선동열(한국야구위원회 홍보위원)이 보유 중인 최다 MVP 수상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이날 1차 투표 결과는 총 유효표 82표 가운데 신윤호 35표,이승엽 33표,우즈(두산)가 14표를 획득,한 선수도 과반수를 넘지 못해 2차 투표까지 치렀다.


올해 최고의 새내기를 뽑는 신인왕 투표에서는 '차세대 홈런왕' 김태균(19·한화)이 36표를 획득,26표를 얻은 박한이(삼성)를 제치고 신인왕이 됐다.


천안북일고를 졸업한 고졸신인 김태균은 5월24일 4번타자로 첫 선발 출장하는 등 올 시즌 88경기 동안 타율 0.335,홈런 20개,54타점을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