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천신만고 끝에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애리조나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내셔널리그(NL) 디비전시리즈 최종 5차전에서 커트 실링이 완투하고 토니 워맥이 끝내기 안타를 터뜨려 2-1로 이겼다. 1차전에서 완봉승을 거뒀던 실링은 이날도 9이닝동안 삼진 9개를 뽑아내고 6안타(홈런 1개) 1실점으로 막아 팀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3승2패로 세인트루이스를 따돌린 애리조나는 일찌감치 7전4선승제의 챔피언십시리즈에 선착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17일 1차전을 시작으로 월드시리즈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전통의 명가 뉴욕 양키스와 시애틀 매리너스가 벼랑에서 탈출해 승부를 최종 5차전으로 돌렸다. 월드시리즈 3연패를 이룩했던 양키스는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디비전시리즈4차전에서 주포 버니 윌리엄스가 5타점의 맹타를 휘둘러 9-2로 승리했다. 초반 2연패 뒤에 적지에서 2연승을 올린 양키스는 16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리는 5차전에서 대역전극을 꿈꾸게 됐다. 올시즌 최다승을 올렸던 시애틀도 `특급 새내기' 스즈키 이치로의 역전타를 발판삼아 6-2로 뒤집기를 연출, 역시 2승2패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우며 타격과 도루 부문 타이틀을 획득한이치로는 이날 5타수 3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서 16타수 9안타 타율 0.563의 놀라운 방망이 솜씨를 과시했다. ◆애리조나-세인트루이스 9회말 2사후에 터진 워맥의 한 방으로 치열했던 공방이 막을 내렸다. 홈런 1방씩을 주고 받으며 1-1로 맞선 9회말. 애리조나는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선보이던 매트 모리스(세인트루이스)가 마운드에서 내려가자마자 선두 타자 매트 윌리엄스가 바뀐 투수 데이브 비어스로부터 2루타를 뽑아 천금같은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계속된 1사 1.3루에서 스퀴즈번트 작전 실패로 3루 주자가 횡사당해 순식간에 2사 2루로 바뀌어 찬스가 날아가는 듯 했다. 하지만 스퀴즈번트를 실패했던 워맥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바가지성 안타를때려냈고 2루주자 바티스타가 3루를 돌아 총알처럼 홈으로 쇄도, 애리조나는 환호성을 질렀다. 0-1로 끌려가던 8회초 J.D. 드류의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며 기사회생했던 세인트루이스는 9회초 1사 2루의 역전 찬스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가 연속 삼진으로 물러난 것이 뼈아팠다. 1차전에서 실링과 맞붙어 7이닝 1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뒤집어 썼던 모리스는이날도 8이닝동안 1실점하며 역투했지만 실링의 벽을 넘지 못한 팀 타선때문에 또다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애리조나의 주전 마무리 김병현은 실링의 호투로 등판 기회를 잡지 못했다. ◆뉴욕 양키스-오클랜드 버니 윌리엄스가 4타수 3안타 5타점의 불방망이로 꺼져가던 불씨를 되살렸다. 양키스는 2회 오클랜드의 2루수 F.P 산티아고의 실책속에 2점을 뽑은 뒤 3회초에는 1사 1,2루에서 윌리엄스가 중월 2루타를 뿜어 4-0으로 앞섰다. 오클랜드는 공수 교대 뒤 테렌스 롱과 제레미 지암비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따라붙었으나 양키스는 4회 알폰소 소리아노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탠 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윌리엄스가 중전 적시타를 날려 7-2로 점수 차를 벌렸다. 9회에는 다시 윌리엄스의 2루타와 호르헤 포사다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 쐐기를 박았다. 양키스 선발로 나선 쿠바 태생의 망명 투수 올랜도 에르난데스는 5⅔이닝을 8안타 2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시애틀-클리블랜드 시애틀은 클리블랜드의 선발 바톨로 콜론의 구위에 밀려 종반까지 끌려갔다. 클리블랜드는 2회 후안 곤잘레스가 좌월 1점을 터트렸고 시애틀은 6회까지 3안타에 그쳐 0-1로 뒤졌다. 그러나 시애틀은 7회초 1사 만루의 찬스에서 데이비드 벨의 희생플라이로 1-1동점을 만든 뒤 이치로와 마크 맥레모어가 연속 적시타를 날려 3-1로 전세를 뒤집었다. 클리블랜드는 7회말 1점을 만회했으나 시애틀은 8회 마이크 카메룬의 2루타로 1점을 보탠 뒤 9회 에드가 마르티네스가 2점홈런을 터뜨려 승리를 굳혔다. 시애틀 선발 프레디 가르시아는 6⅓이닝동안 삼진 5개를 뽑으며 4안타 2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고 마무리 사사키 가즈히로는 세이브를 올리지는 못했으나 9회말 1이닝을 삼진 2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피닉스 AP=연합뉴스) transi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