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라(21.하이마트)가 내년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출전권 획득을 위한 퀄리파잉스쿨에서 무난한 출발을 보였다. 고아라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데이토나비치 레전드코스(파72. 6천43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2개씩 주고받아 이븐파 72타로공동 19위에 올랐다. 또 강수연(25.아스트라)과 이선희(27.친카라캐피탈)는 1오버파 73파로 공동 23위를 기록했고 여민선(30)은 2오버파 74타로 공동 33위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