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9일 제주에서 총상금 150만달러를 놓고 개막하려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포츠투데이CJ나인브릿지클래식이 전격 취소됐다. LPGA의 타이 보토 커미셔너는 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의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공격으로 인해 대회를 치를 수 없다고 판단, 올해 대회를 치르지 않기로 했으며 내년 대회는 예정대로 진행된다고 발표했다. 제주 나인브릿지골프장(파72)에서 열릴 예정이던 이 대회에는 LPGA 소속 선수중상위랭커 60명과 한국과 일본에서 활동중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소속 선수 23명, 추최측 초청 선수 1명 등 84명이 출전할 예정이었다. 또 LPGA에서 뛰고 있는 박지은(22.이화여대), 박희정(23.V채널코리아), 한희원(23.휠라코리아) 등은 이 대회를 위해 일찌감치 귀국했다. LPGA 투어 대회 가운데 총상금액이 세번째 규모인 이번 대회는 컷오프 없이 3라운드 스트로크플레이로 우승자를 가릴 예정이었다. 한편 이 대회후 일본에서 열려던 세계여자매치플레이챔피언십(25-28일)과 미즈노클래식(11월2-4일)의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장익상기자 isj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