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올시즌 프로야구의 대미를 장식했다. LG는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fn.com 프로야구 한화와의 경기에서 3-2 역전승을 거둬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팀 순위 6위로 올시즌을 마감했다. '안타 제조기' 이병규(LG)는 이날 경기에서 2타수 1안타를 쳐 시즌 167안타를기록, 3년 연속 최다안타왕에 올랐다. 전날까지 166안타로 이병규와 최다안타 공동선두를 달렸던 제이 데이비스(한화)는 컨디션 조절을 위해 경기에 결장, 타이틀 경쟁을 포기했다. 또 양준혁(LG)은 이날 3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439타수 156안타로 타율 0.355를 마크, 심재학(두산.0.344)을 큰 폭으로 따돌리고 통산 4번째 타격왕을 차지했다. 한화는 4회초 김태균의 우전안타와 장종훈의 우중간 2루타로 만든 무사 2, 3루에서 임주택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은 뒤 5회에도 상대수비 실책 속에 이범호가 좌중간 2루타를 터뜨려 1점을 추가, 2-0으로 앞섰다. 그러나 반격에 나선 LG는 7회 김재학의 우전안타와 최만호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의 찬스를 잡은 뒤 손지환이 2타점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이어 타석에 등장한 심성보가 중월 2루타를 터뜨려 3-2로 승부를 뒤집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