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특급' 박찬호(28.LA 다저스)가 한가위를 맞아 시즌 15승에 도전한다. 박찬호는 추석인 10월 1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5시35분 애리조나의 뱅크원볼파크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지난 26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힘겹게 시즌 14승째를 올렸던 박찬호는 이번 경기가 정상급 투수의 가늠척도인 15승을 거둘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관문이다. 다저스의 잔여경기를 감안하면 박찬호는 애리조나를 포함해 한 차례 더 등판할 수 있지만 포스트시즌 탈락이 결정되면 다저스는 마이너리그에서 올라온 신예들로 시즌을 마무리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더욱이 올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 획득하게 되는 박찬호 입장에서는 최근 자신에게 쏟아진 비판적인 여론을 잠재우고 막대한 부를 쌓기 위해서도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다. 또한 올 시즌 222이닝을 던지며 탈삼진 214개를 기록한 박찬호는 당일 4⅓이닝과 4탈삼진만 보태면 지난해 세웠던 자신의 한시즌 최고기록(226이닝.217탈삼진)을 넘어설 수 있다. LA 다저스로서도 도저히 포기할 수 없는 중요한 경기다. 27일까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애리조나에 4.5게임차로 뒤져 있는 다저스는 맞대결에서 선두팀을 꺾을 경우 승차를 줄이며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애리조나는 박찬호가 나서는 추석 경기에 랜디 존슨과 커트 실링 등 특급 투수 대신 메이저리그 10년 통산 41승52패4세이브에 불과한 알비 로페스를 선발투수로 내정했다. 로페스는 올시즌 3승7패, 방어율 4.92에 불과해 '배수의 진'을 친 박찬호와 다저스의 승리가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낯선 타국에서 명절도 잊은 채 마운드에 오르는 박찬호가 TV앞에 둘러앉은 고국팬들에게 승전보를 전하며 홀가분하게 FA 시장에 나설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