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가 2001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17세 이하)에서 힘겹게 준결승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25일(이하 한국시간) 트리니다드 토바고의 마라베야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경기종료 직전 교체 투입된 마우로 파나리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말리를 2-1로 따돌렸다. 전반 32분 스트라이커 막시밀리아노 로페스가 페널티킥을 실축한 아르헨티나는 3분 뒤 말리의 드리사 디아라에게 헤딩골을 허용한 뒤 전반 38분 곤살로 로드리게스의 헤딩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좀처럼 승부가 날 것 같지 않았던 경기는 후반 44분 로드리게스와 교체투입된 파나리가 인저리타임 6분께 문전 혼전 중에 흘러나온 볼을 골네트로 차넣으면서 판가름났다. 아르헨티나는 28일 프랑스와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마라베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