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고가 제56회 전국고교축구선수권대회에서 포철공고를 누르고 38년만에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지난 59,62,63년 대회 우승팀 동북고는 11일 동대문운동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전.후반 모두 7골을 뽑아내는 화력을 자랑하며 포철공고에 7-2 대승을 거뒀다. 전날 준결승을 치른 탓에 밋밋한 플레이를 펼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양팀은화끈한 공격축구를 선보였다. 동북고는 전반 7분 조성윤이 단독 드리블해 들어가다가 골키퍼를 따돌리고 재치있게 오른발로 밀어넣어 선취골을 올린데 이어 10분 최영진이 수비 2명을 제치고 추가골을 뽑았으며, 16분에는 프리킥을 박지원이 수비벽을 뚫고 골로 성공시켜 3-0으로 앞서 나갔다. 동북고는 또 전반 21분에는 문전 혼전을 틈 탄 포철공고 김정호에게 골을 허용했으나 전반 종료 1분을 남기고 최영진이 골대 오른쪽에서 수비수 1명을 제치고 골을 성공시켜 사실상 전반에 승부를 갈랐다. 포철공고는 후반들어 이종민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선 상황에서 골키퍼를 제치고멋지게 골을 성공시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는 듯 했으나 더이상 골을 뽑지못한채 2골을 내주고 말았다. ◇결승 전적 동북고 7(4-1 3-1)2 포철공고 (서울=연합뉴스) 이봉석기자 anfou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