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시즌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나눠 가진 비너스 윌리엄스와 제니퍼 캐프리아티(이상 미국)가 2001년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580만달러) 결승 길목에서 격돌한다. 2번 시드 캐프리아티는 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플러싱메도 국립테니스센터에서 열린 여자 단식 8강전에서 아멜리 모레스모(프랑스)를 2-0(6-3 6-4)으로 일축하고 4강에 합류했다. 비너스도 이에 앞서 프랑스오픈 준우승자 킴 클리스터스(벨기에)를 단 1시간5분만에 2-0(6-3 6-1)으로 제압, 동생 세레나에 이어 4강에 올랐다. 이로써 여자 단식 4강 대진은 마르티나 힝기스(스위스)-세레나 윌리엄스, 비너스-캐프리아티로 결정됐다. 특히 올해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을 잇따라 제패한 캐프리아티와 윔블던 우승자비너스의 준결승전은 이번 대회 최대의 이벤트를 예고했다. 약물중독 등 어두웠던 과거에서 벗어난 캐프리아티는 자신의 첫 US오픈 타이틀과 함께 세계랭킹 1위 등극을 바라보게 됐고 비너스는 메이저대회 2연승과 대회 2연패에 한걸음 다가섰다. 비너스와 캐프리아티는 지금까지 3차례 만나 비너스가 전승을 거뒀고 올해 2차례 맞붙은 하드코트 대회에서도 비너스가 완승했다. '메이저 여왕'들의 4강 길목은 예상보다 손쉬웠다. 베이스라인을 지키는 비슷한 스타일의 모레스모를 상대로 캐프리아티는 강력한스트로크 공방을 펼쳤으나 거의 실수가 없었다. 반면 비너스는 총알같이 빠른 서비스를 내세워 공격적 플레이를 펼쳐 클리스터스를 압도했다. 비너스는 43개의 범실을 저질러 38개의 클리스터스보다 많았지만 서비스에이스7개 등 승부를 결정짓는 '한방'에서 클리스터스를 앞질렀다. 남자 단식 2연패를 노리는 마라트 사핀(러시아)도 마리아노 사발레타(아르헨티나)를 3-0(6-4 6-4 6-2)으로 누르고 준결승에 안착했다. 메이저대회 8강에 처음 오른 사발레타는 침착한 플레이로 사핀에 맞섰으나 강력한 네트 플레이를 막지 못해 무릎을 꿇었다. 올들어 허리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사핀은 앤드리 애거시-피트 샘프라스(이상미국)의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전날 폭우로 순연됐던 남자 16강전에서 레이튼 휴이트(호주)는 토미 하스(독일)에 3-1(3-6 7-6 6-4 6-2) 역전승을 거두고 8강 마지막 자리를 차지했다. (뉴욕 AP.AFP = 연합뉴스)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