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축구가 프랑스에 기적같은 역전승을 거두며 첫 메달의 쾌거를 이룩했다. 한국은 31일 베이징 시아농탄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제21회 하계유니버시아드 여자축구 프랑스와의 3-4위전에서 1-3으로 뒤지던 후반 막판 3골을 몰아치며 4-3의 역전드라마를 연출했다. 이달 중국과 일본,브라질이 참가한 토토컵국제대회에서 우승했던 한국은 첫 국제종합대회인 유니버시아드 8강에서 일본을 처음 꺾은 데 이어 값진 동메달까지 따냄으로써 발빠른 세계 정상권 진입의 가능성을 한껏 부풀렸다. 한국은 전반 6분 강선미(숭민)가 정정숙(울산과학대)의 왼쪽 센터링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가슴으로 받아 떨군 뒤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넣어 기선을 잡았지만심판의 애매한 판정 속에 수비수들간 호흡이 맞지 않아 내리 3골을 허용, 벼랑 끝에몰렸다. 그러나 한국은 `여자 홍명보' 이명화를 리베로로 전환한 가운데 거센 추격전을시작, 후반 33분 이명화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데 이어 39분 박경숙(이상 INI스틸)이 찬 25m짜리 프리킥이 골포스트를 맞고 네트로 빨려들어가 극적으로 균형을 이뤘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인저리타임이 적용되던 후반 47분 마지막 프리킥 찬스 때김유진(울산과학대)이 오른쪽 코너에서 올려준 것을 이지은(숭민)이 골지역으로 달려들며 오른발 슛, 네트를 흔들어 꿈같은 역전극을 완성했다. 여자축구에서 동메달을 추가한 한국은 현재 대회 폐막을 하루 앞둔 현재 금 3,은 10, 동 13개로 종합 9위에 올라 있다. 한편 남자수구는 그리스에 6-13으로 져 12위에 머물렀다. ◆31일 한국 전적 ◇축구 ▲여자 3-4위전 한국 4(1-2 3-1)3 프랑스 ◇수구 ▲11-12위전 그리스 13-6 한국 (베이징=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