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가 유럽 징크스 탈출의 숙제를풀지 못하고 완패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6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체코 브루노의 드르노비체 경기장에서 열린 세계랭킹 9위 체코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 현격한실력차를 극복치 못한채 바라넥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는 등 0-5로 대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당초 기대했던 유럽세 극복에 실패하면서 히딩크 감독 취임이후가진 유럽팀과의 4차례 경기에서 전패를 기록했다.

특히 한국은 힘과 높이를 앞세운 체코의 공격수들을 막기에 힘이 부쳤고 일정기간 대등하다가도 일순간 수비벽이 무너져 대량 실점하고 마는 고질병을 감추지 못했다.

더구나 밀릴때 맞은 반격 기회를 쉽게 무산시키는가 하면 추가실점을 막으려는끈끈한 정신력도 보여주지 못하는 등 많은 숙제를 남겼다.

황선홍을 최전방에, 설기현과 안정환을 좌우측 날개로 기용한 한국은 이날 초반202cm의 장신 얀 콜러 등 장신 공격수들을 앞세운 체코의 고공 플레이에 주춤거렸지만 골키퍼 이운재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기며 서서히 조직력을 다져나갔다.

노보트니, 베르게르, 콜러의 연속된 슛을 이운재의 선방으로 넘긴 한국은 안정환, 황선홍의 슛으로 맞받아쳤다.

전반 24분 송종국이 왼쪽에서 크로스패스한 것을 안정환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머리로 받았지만 골대를 살짝 빗겨갔고 25분에는 황선홍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강슛했으나 골키퍼 스르니첵이 선방, 아쉬움을 남겼다.

대등하게 경기를 풀어나가던 한국은 그러나 전반 29분 갑작스레 수비망이 흐트러졌고 네드베드가 콜러와 골을 주고받으며 페널티지역 왼쪽을 돌파한뒤 달려나오는골키퍼 이운재 측면으로 가볍게 왼발 슛, 선제골을 내줬다.

후반들어 한국은 빠른 측면 돌파로 반짝 공세를 폈지만 이후 정신력마저 실종되면서 대량 실점으로 연결됐다.

후반 7분 안정환이 찔러준 볼을 설기현이 넘어지며 발을 갖다댔지만 골키퍼의선방에 막힌뒤 곧바로 반격을 허용했다.

바라넥은 후반 20분 교체 투입되자마자 이민성이 걷어낸 볼을 차넣어 자신의 첫골을 기록한뒤 29분에는 헤딩슛으로, 45분에는 페널티킥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했고콜러를 대체해 들어온 로크벤치는 40분 역시 헤딩슛으로 골을 넣었다.

한국은 후반들어 안정환, 황선홍을 이천수와 이동국으로 교체시켰지만 변변한골찬스를 엮어내지 못하는 등 전력에 별 보탬이 되지 못한채 올해 컨페드컵때 프랑스에 패한 0-5 참패를 되풀이하고 말았다.

(브루노<체코>=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