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는 7일 오후 광주 무등경기장에서 다채롭고 화려한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소나기성 비가 간헐적으로 내렸으나 다시 태어난 연고 구단의 출범을 축하하는 광주시민들로 관중석은 초만원을 이뤘다. 특히 이날 홈 첫 경기 입장권은 경기 시작 3시간 전에 매진됐는데 이는 지난 98년 10월 4일 해태 타이거즈-OB 베어스전 이후 처음이다. 경기에 앞서 열린 출범식 행사는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돼 경기장주변은 활기로 가득찼다. 시민들은 기아 타이거즈의 출범을 축하하고 선수들의 선전을 기대하는 마음을 야구장 밖에 설치된 대형 야구볼에 글과 사인으로 가득 채웠다. 또 스트라이크 존, 스피드건이 설치된 공기부양 놀이기구가 청소년 입장객들의큰 인기를 끌었고 앰블럼과 마스코트가 새겨진 모자와 티셔츠 등을 파는 상품 코너에도 입장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밖에 김일권 등 해태 타이거즈 원년 멤버와 한대화 등 왕년의 유명선수 및 장성호, 산토스, 이강철 등 현역선수의 팬 사인회도 열려 오랜만에 경기장을 찾은 팬들을 기쁘게 했다. 출범식 공식행사는 민주당 김홍일, 정동채 의원과 고재유 광주시장 등 각계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경비행기의 축하연막 비행으로 시작됐다. 정몽구 구단주를 대신한 김수중 기아자동차 사장의 인사말과 고재유 시장의 축사에 이어 박찬호 선수 등 유명 야구인의 축하 메시지가 전광판으로 소개되면서 분위기는 한껏 고조됐으며 김사장의 시구와 인기가수 공연을 끝으로 공식행사는 막을내렸다. 이날 입장한 모든 관중에게는 부채와 모자가, 선착순 5천명에게는 출범기념 소형 사인볼과 막대 풍선을 나눠줬으며 기아자동차의 스펙트라 승용차와 현대백화점광주점의 냉장고, TV, VTR 등이 추첨을 통해 제공됐다. (광주=연합뉴스) 남현호기자 hyun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