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기 히딩크호', 유럽전지훈련 출발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유럽전지훈련 및 체코와의 국가대표팀간 경기(A매치)를 위해 6일 낮12시55분 네덜란드로 출발했다.

6월 2001컨페더레이션스컵축구대회에서 4강진출에 실패한 이후 2개월만에 새로꾸려진 대표팀은 `히딩크의 고향'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인근에 훈련캠프를 차리고 강도높은 훈련으로 유럽징크스를 깨기 위한 길을 모색한다.

대표팀은 8일 네덜란드 아마추어팀 알시에데스와, 9일에는 1부리그 RKC와 평가전을 하며 13일 체코로 이동,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9위인 강호 체코와 15일 한판 대결을 펼친다.

생소한 선수들까지 포함해 `제4기 히딩크호'를 구성한 히딩크감독이 이번 유럽원정을 통해 목표하고 있는 것은 두 가지.

월드컵 16강진출의 최대걸림돌이 될 유럽공포증을 없애는 것이 1차목표다.

98년월드컵과 2001년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드러났듯 태극전사들은 유럽의 강호를 만났다하면 제 기량을 발휘해 보지도 못하고 완패, 결국 예선에서 탈락하는 빌미를 만들고 있다.

히딩크감독은 내년 월드컵에서도 유럽 강호와의 예선격돌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아래 공포심을 털어버려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으며 깨지더라도 유럽의 강호와 자주 맞붙는 방법을 대안으로 마련했다.

체코와의 A매치는 포르투갈, 독일, 네덜란드, 프랑스 등 내년 월드컵 이전에 가질 유럽강호들과의 잇따른 평가전의 첫 단추다.

아울러 히딩크감독은 `베스트멤버'를 확정하기 위한 시험무대로 여기고 있다.

국내팬들에게조차 낯선 얼굴을 발탁, 축구인들의 반발을 산 것도 이 때문이다.

A매치 경험이 전혀 없는 한종성(상무) 윤희준, 전우근(이상 부산) 등을 비롯해 11명을 처음으로 승선시킨 히딩크감독은 이들을 집중조련하면서 이들의 잠재력을 타진해 볼 요량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