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별중의 별' .. 프로축구 올스타전 MVP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이 프로축구 2001나이키올스타전에서 올스타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남부팀(포항.부산.전남.전북.울산)에 속한 이동국은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올스타전에서 전반에만 2골을 성공시켜 98년 올스타전에 이어 다시 MVP에 오르며 5백만원의 상금을 탔다.

남부팀은 이동국의 활약에 힘입어 중부팀(안양.대전.성남.수원.부천)을 2대 1로 꺾고 감독 2백만원,코치 1백50만원,선수 1백만원씩의 상금을 받았다.

이날 이동국은 전반 3분 하리(부산 아이콘스)가 수비수 2명 사이로 찔러준 볼을 받아 오른발로 차넣어 선취골을 뽑았다.

전반 30분에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다.

하리가 아크지역 오른쪽에서 밀집수비를 뚫고 페널티지역 안으로 밀어 넣었고 수비수 뒤로 돌아가던 이동국이 다시 오른발로 추가골을 성공시켜 일찌감치 MVP를 예약했다.

중부팀은 전날 아시안수퍼컵에 출전했던 고종수,데니스,산드로(이상 수원)를 후반에 투입시키며 반격에 나서 후반 20분 고종수의 센터링에 이어 산드로가 페널티지역내 오른쪽에서 헤딩슛을 날려 1골을 만회하는데 그쳤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