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현(24.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빅애플클래식(총상금 95만달러) 2라운드에서 선두와 1타 차 공동 3위로 상승, 시즌 첫승을 가시권에 뒀다.

또 강력한 신인왕 후보 한희원(23.휠라코리아)도 선두와 3타 차 공동 8위로 여전히 우승권에 머물렀다.

전날 공동 4위였던 김미현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로셀의 와이카길 골프장(파71. 6천16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전반 막판 4연속 버디 행진의 호조를 보이며 버디 6개, 보기 3개로 3언더파를 쳐 합계 6언더파 136타로 로지존스, 미셸 레드먼(이상 미국)과 공동 3위에 올랐다.

7언더파 135타로 공동 선두인 낸시 스크랜튼과 카렌 스터플스(이상 미국)에 불과 1타 뒤진 성적으로 그 어느 때보다 첫승을 올릴 확률이 높아졌다.

강력한 우승후보인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1언더파 141타로 공동 23위에 처져있는 것도 올 시즌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던 김미현에게는 희망적이다.

10번홀(파4)에서 버디를 낚으며 기분좋게 출발한 김미현은 13번(파3).14번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범했으나 15번(파5)부터 18번홀(파5)까지 4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전반을 3타 줄인채 끝냈다.

김미현은 후반 들어 1번(파5).2번홀(파3)에서 버디와 보기를 주고 받은 뒤 나머지 홀을 모두 파로 안정되게 마무리했다.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7타를 쳐 단독 3위에 올랐던 한희원은 이날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1개, 보기2개로 타수를 까먹고 이븐파에 그쳐 크리스 체터(미국)와 함께 공동 8위로 내려 앉았다.

그러나 선두와는 3타 차 밖에 벌어지지 않았고 샷 감각도 좋은 편이어서 '톱10'은 물론 우승까지도 노려볼만 하다.

이 밖에 펄신(34)은 3오버파를 쳐 합계 5오버파 147타로 공동 68위에 랭크됐고2오버파를 친 박희정(21)이 합계 6오버파 148타로 공동 79위, 장정(21.지누스)과 여민선(29)은 9오버파 151타로 공동 99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