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9승에 재도전하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28.LA 다저스)가 메이저리그의 홈런왕 배리 본즈(37)와 격돌한다.

박찬호는 26일(이하 한국시간) 퍼시픽벨파크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올시즌 17번째 선발 등판한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에 올라 있는 샌프란시스코는 박찬호의 `천적 타자'인배리 본즈(36)로 대표되는 구단이다.

24일 세인트루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시즌 39홈런을 터뜨린 본즈는 지난 98년마크 맥과이어가 수립했던 한 시즌 최다홈런인 70홈런을 올 해 깨뜨릴 것으로 기대될 만큼 최상의 페이스를 유지중이다.

본즈는 또 박찬호에게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박찬호를 상대로 본즈의 통산 타율은 32타수 9안타 타율 0.281로 그저 그렇지만 9안타 중 홈런이 5개나 차지해 메이저리그 타자 중 가장 많은 홈런을 뽑았다.

또 본즈는 삼진이 4개에 불과하고 볼넷을 9개나 고를 만큼 박찬호로서는 껄끄러운 상대다.

올시즌 박찬호는 4월8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전에서 본즈를 3타수 무안타로 잠재우며 시즌 2승째를 올렸으나 장소를 퍼시픽벨파크로 옮긴 4월19일원정경기에서는 본즈에게 7회 굳히기 1점홈런을 맞으며 시즌 첫 패를 당했다.

따라서 9승 문턱에 서 있는 박찬호는 당일 배리 본즈와의 대결 여부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박찬호와 대결을 펼칠 샌프란시스코의 선발은 노장 마크 가드너(39)로 내정됐다.

올 시범경기에서 최희섭(시카고 컵스)에게 장외홈런을 두들겨 맞았던 가드너는올시즌 3승5패 방어율 5.68로 부진하지만 메이저리그 13년차인 베테랑이다.

가드너는 직구 스피드가 빠르지는 않지만 안정된 제구력과 다양한 구질로 다저스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을 경우 박찬호의 `승수 사냥'에 장애물이 될 수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