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 프랑스축구대표팀의 두 간판스타 지네딘 지단(유벤투스)과 파트리크 비에이라(아스날)의 이적설이 유럽축구계를 떠들썩하게 하고 있다. 이탈리아 세리에 A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명문팀에 소속된 두 슈퍼스타가 타구단으로 이적할 것을 희망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소속팀은 이를 진화하기 위해 진땀을 흘리고 있는 것. 지단의 에이전트인 알라인 미글라치오는 23일(한국시간) "지단이 이적을 요구하는데도 그를 보내지 않겠다는 유벤투스를 이해할 수 없다"며 "유벤투스는 지단을 잡으려 해도 얻을 것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아스날과의 계약기간이 3년 남은 비에이라도 최근 자신의 친구에게 "아스날에서 시즌을 시작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이 '더 선'지에 보도되면서 이적을 강력히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진 것. 하지만 팀의 간판선수들을 포기할 수 없다는 구단의 방침은 단호하다. 유벤투스는 이에 대해 "지단으로부터 돈을 더 받아내려는 에이전트의 음모일 뿐"이라며 일고의 가치조차 없다는 입장을 보였고 아스날은 비에이라가 이적을 요구해온 것은 사실이라고 전제했지만 "어떤 몸값에도 그를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런던 AP=연합뉴스)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