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아들' 이종범(31)이 3년반 동안의 일본생활에 마침표를 찍고 완전 귀국했다. 이종범은 20일 오후 2시30분 부인 정정민씨, 두 자녀와 함께 일본 나고야에서아시아나 항공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돌아왔다.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스에서 퇴출을 자청, 지난 7일 웨이버공시 절차를밟아 자유계약선수로 풀렸던 이종범은 국내에서 야구를 계속할 예정이지만 현재 뚜렷한 복귀 일정은 잡혀 있지 않다. 이종범은 당분간 수원의 처가에 머물면서 귀국인사를 다닌 뒤 고향인 광주로 내려가 휴식과 개인훈련을 병행할 예정이다. 이종범이 국내프로야구에 복귀하게 되면 보유권을 갖고 있는 전 소속팀 해태 타이거즈의 유니폼을 다시 입어야 하지만 입단 협상을 서두르지는 않을 전망이다. 일본에서의 실패로 좌절감을 맛봤던 이종범은 한동안 심신을 안정시킨 뒤 해태가 기아자동차로 매각되고 나면 후반기가 시작되는 7월21일 국내 그라운드에 모습을보일 것으로 보인다. 이종범의 국내 구단 복귀때 정확한 몸값을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연봉 3억원으로국내 최고액 선수인 이승엽(삼성)을 능가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또 이종범은 해태시절 유격수로 활약했으나 지난 4년간 주니치에서 외야수로 활동했기 때문에 국내에서 유격수로 복귀하기 보다는 외야수로 뛰며 내야수 중 수비부담이 크지 않은 3루수로도 간간이 기용될 전망이다. 지난 97년 해태를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뒤 이적료 4억5천만엔에 주니치로트레이드됐던 `야구 천재' 이종범은 98시즌 1번과 3번타자를 오가며 활약하다 6월23일 한신전에서 투구에 오른쪽 팔꿈치를 맞아 골절 접합수술을 받았다. 이후 이종범은 부상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1,2군을 오르내렸고 호시노센이치 감독과도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다 끝내 주니치를 떠나게 됐다. 올시즌 고작 8경기에만 대타로 간간이 출장했던 이종범은 13타수 2안타에 그쳤고 일본프로야구 4년 통산 타율 0.261, 27홈런, 53도루를 기록했다. 이종범은 주니치에서 풀려난 뒤 한 때 미국 진출도 검토했으나 지난 15일 나고야를 방문한 선동열 한국야구위원회(KBO) 홍보위원의 조언을 받아들여 국내에 복귀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