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앨런 아이버슨을 앞세운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했다.


필라델피아는 4일(이하 한국시간)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NBA 동부컨퍼런스 결승 최종 7차전에서 44점을 몰아넣은 아이버슨과 디켐베 무톰보(23점·19리바운드·7블록슛)의 활약에 힘입어 밀워키 벅스를 1백8 대 91로 물리쳤다.


이로써 컨퍼런스 준결승과 결승전을 잇따라 4승3패의 접전 끝에 통과한 필라델피아는 18년 만에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하는 감격을 맛봤다.


필라델피아는 7일부터 로스앤젤레스에서 서부컨퍼런스 우승팀이자 지난해 챔피언 LA 레이커스와 챔피언 자리를 놓고 7전4선승제의 마지막 승부를 벌이게 됐다.


이날 승부는 정규리그 MVP(최우수선수)이자 득점왕인 아이버슨의 기량을 재확인한 한판이었다.


아이버슨은 그동안의 부진을 씻어버리려는 듯 트레이드 마크인 과감한 골밑 돌파를 비롯해 4개의 3점슛을 성공시키고 어시스트 7개,리바운드 6개 등 코트 전방위에서 맹위를 떨쳤다.


아이버슨과 무톰보 외에도 에런 맥키가 개인 통산 최다인 13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승부처인 2쿼터에서만 10점을 넣은 신인 라자 벨 등도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필라델피아는 68 대 61로 앞서던 3쿼터 막판 상대 주포 레이 앨런이 무릎을 다쳐 잠시 코트를 비운 사이 아이버슨이 연달아 3점포를 터뜨려 4쿼터 초반 85 대 71로 여유있게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밀워키는 앨런(26점),글렌 로빈슨(24점),샘 카셀(20점) 등 '빅3'가 제 몫을 했지만 아이버슨이 주도하는 파상공세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