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22.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공 6개만 던지며 행운의 시즌 첫승을 따냈다.

김병현은 21일(한국시간) 뱅크원 볼파크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2-2로 맞서던 9회 1사1루에서 등판, 이닝 동안 2명의 타자를 상대하며 피안타없이 삼진 1개를 뺏으며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이어 터진 샌더스의 결승 홈런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이로써 김병현은 방어율을 1.93으로 낮추며 1승1패를 기록했다.

김병현은 팀의 노장 선발 실링이 2-1로 앞서던 9회 1사에서 콜로라도의 홀랜스워스에게 좌월 동점홈런을 맞은 뒤 메인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하며 흔들리자 등판 기회를 잡았다.

마운드에 오른 김병현은 첫 타자인 슘페르트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고 대타 페트릭을 상대하던중 메인의 대주자 리틀에게 2루 도루를 허용했으나 페트릭을 삼진으로 돌려 세워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김병현은 팀 타선이 9회 마지막 공격에서 힘 없이 물러나며 아웃 카운트가 2개로 늘어나자 연장전을 준비했으나 샌더스가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을 뽑아내 기분 좋은 첫승을 올렸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