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자나 하이핸디캐퍼들은 "거리"때문에 많은 고민을 한다.

그래서 거리를 늘리려고 온갖 수단을 다 동원하게 된다.

그러나 스코어를 낮추는데는 "거리"보다 더 유효한 수단이 많다.

그중에서도 코스매니지먼트를 어떻게 하느냐는 중요한 관건이다.

자신의 약점을 드러내는 상황과 능력을 벗어나는 샷을 피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요컨대 스마트한 플레이를 하는 것이다.

거리를 늘리지 않고도 스코어를 향상시킬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초점을 압축한다=어프로치샷을 할 때 무엇을 보는가.

그린 주변에 있는 트러블-벙커 워터해저드 러프 등-을 본다면 잘못된 것이다.

그러면 벌써 위축이 돼 샷이 짧게 된다.

이때는 타깃에 초점을 맞추고 다른 것은 배제해야 한다.

오직 홀 또는 낙하지점을 응시한 뒤 그곳에 볼이 떨어지도록 최대한 집중하는 것이다.

그러려면 어프로치샷을 공격적으로 해야 한다.

그린에지가 아니라 깃대로부터 얼마나 떨어졌는지를 기준으로 샷을 해야 한다.

깃대 꼭대기를 겨냥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연습할 때 그린 주변에서 10개의 볼을 잇따라 홀을 지나 그린을 오버하도록 치는 것도 공격적인 샷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


□쇼트게임을 더 연습한다=애당초 2백야드 이상을 보내지 못하는 골퍼들이 있다.

반면에 그린 주변에서 쇼트게임을 할 때마다 샷이 짧은 골퍼들도 있다.

후자의 경우는 ''거리 핑계''가 통하지 않는다.

그린 주위 약 50야드 이내에서 볼을 똑바로 홀까지 보낼 수 있는 능력만 있으면 몇타의 스코어는 줄일 수 있다.

따라서 거리에 연연하지 말고 쇼트게임 연습에 주력해야 한다.

이를테면 벙커샷을 좀더 정밀하게 다듬고 그린에서 적절한 세기로 볼을 스트로크하는 기술을 익혀야 한다.

칩샷이 짧은 경향이 있는 골퍼들은 로프트가 작은 클럽으로 바꿔볼 만하다.


□한번 정한 것은 과감하게=프로와 아마추어가 샷을 하는 동작을 비교해보라.

프로들은 차례가 되기 전부터 준비를 한 뒤 순서가 되면 ''프리샷 루틴''을 행하고 바로 샷을 날린다.

아마추어들은 볼에 다가선 뒤에도 상당한 시간을 끈다.

동반자가 샷을 하는 동안 목표지점,해야할 샷의 종류,선택 클럽 등을 마음속으로 정하지 않고 볼에 다가가서야 이런 것들을 생각한다.

제한된 시간에 많은 것들을 고려하다보니 자신이 없다.

이렇게 할까,저렇게 할까 망설이다가 그냥 샷을 날리고 마는 것.자신만의 프리샷 루틴을 개발하라.

그리고 그 루틴에 따라 자신있게 샷을 날려라.

우유부단은 금물이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