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으로 코칭스태프를 대폭 개편했던 LG가 기나긴 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김성근 수석코치 체재로 팀을 재정비한 LG는 17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fn.com 2001 프로야구 롯데와의 원정경기에서 6-3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둬 6연패에서 벗어났다.

선발 장문석은 5이닝을 4안타 1실점으로 막아 안정감을 찾았고 마무리 투수로 기용된 김민기는 1 이닝동안 2안타로 1실점했으나 팀 승리를 지켰다.

잠실구장에서는 4번 니일이 마수걸이 홈런을 터뜨린 두산이 구자운과 박명환의 계투속에 선두 삼성을 5-0으로 눌렀다.

용병 에이스 테일러가 역투를 펼친 현대는 한화를 역시 5 -0으로 제압했고 해태는 SK를 3-1로 꺾었다.

이날 SK 용병 에레라와 현대 유격수 박진만은 나란히 시즌 4호 홈런을 기록,장종훈(한화) 심재학(두산) 마르티네스(삼성)와 함께 공동 1위가 됐다.

`기록의 사나이" 장종훈은 이날 최초로 개인통산 900사사구를 달성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