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성남 일화가 성남시와의 연고지 문제를 타결,올 시즌 홈경기를 정상적으로 치를 수 있게 됐다.

일화구단은 3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남시가 경기장 사용을 승인키로 함에 따라 그동안 논란이 돼 왔던 연고지 문제가 타결됐다"며 "앞으로 홈경기를 성남에서 가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일화측은 또 "4월1일로 예정된 안양 LG와의 홈개막전은 조명시설 등 경기장 보수공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4월22일로 연기가 불가피하다"며 "그러나 홈개막전이 될 내달 7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성남 경기는 계획대로 치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남시는 올해 초 통일교가 운영하는 일화구단의 연고권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일부 기독교 단체의 압력 때문에 일화구단의 성남종합운동장 사용을 불허,축구계의 반발을 사왔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