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나이웨이 9단은 역시 ''반상의 여제''였다.

16일 열린 제2회 흥창배 세계여류바둑선수권대회 결승 3국에서 루이 9단이 박지은 3단의 끈질긴 도전을 물리치고 불계승을 거둔 것은 당분간 세계여자바둑판도에 ''루이천하''가 지속될 것임을 선언한 것이다.

한국경제신문사와 바둑TV가 공동 주최하고 ㈜흥창이 후원하는 이 대회는 세계여자바둑판도를 가늠한다는 점에서 바둑계에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흑을 쥔 박 3단은 중반까지 기선을 잡았지만 루이 9단의 맹공앞에 상변 대마를 포획당하는 바람에 무릎을 꿇었다.


○…한국기원 사이버기원(www.baduk.or.kr)에선 네티즌들이 박 3단을 일방적으로 응원했다.

"박지은이 반드시 이길 것" 또는 "초반에 시간을 너무 써 약간 걱정된다" 등 기대와 우려를 쏟아내며 새바둑여왕 탄생을 바랐다.

○…대국을 지켜보던 루이 9단의 남편 장주주 9단은 "조혜연이 이창호를 닮았다면 박지은은 유창혁처럼 예리한 공격을 펼친다"며 "둘 다 천재여류기사"라고 극찬했다.

루이 9단과 박 3단은 젊은 기사들의 모임인 소소회(笑笑會)회원으로 그동안 수차례 연습대국을 가졌으며 루이 9단이 대부분 이겼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