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진주'' 윌리엄스(미국) 자매가 여자테니스 복식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비너스-세레나 윌리엄스조는 26일 호주 멜버른파크에서 열린 호주오픈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린제이 데이븐포트-코리나 모라리우(이상 미국)조를 2대 1(6-2 4-6 6-4)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99년 프랑스오픈과 US오픈,2000년 윔블던과 시드니올림픽 여자복식에서 정상에 오른 윌리엄스 자매는 호주오픈마저 제패함으로써 호흡을 맞춘 지 3년 만에 명실상부한 그랜드슬램을 이뤄냈다.

자매는 우승상금 19만6천8백78달러(약 2억5천만원)를 받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