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스 히딩크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이 14일부터 직접 대표팀을 조련한다.

10일 입국한 히딩크 감독은 이날 오후 서울 호텔롯데에서 가진 박항서 정해성 코치와의 오찬에서 "앞으로 1년4개월동안 열심히 해 2002년 월드컵에서 좋은 결실을 보자"고 다짐한후 향후 일정 등을 협의했다.

핌 베르벡 어시스턴트코치,얀 룰프스 테크니컬 코디네이터 등도 함께 한 오찬에서 히딩크 감독은 한국코치진이 마련한 훈련일정을 받아본뒤 "12,13일 훈련을 지켜보고 13일 저녁회의에서 이후의 상세한 훈련방법을 결정하자"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