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골프앤텍(대표 황기룡)은 초박형 전자홀과 양방향 퍼팅매트로 구성된 퍼팅연습기 ''버디로''를 개발,시판중이다.

이 기기는 퍼팅한 볼이 두께 0.7㎜의 초박형 홀에 터치되면 ''땡그랑''하는 소리가 난다.

귀로 홀인 여부를 확인하기 때문에 헤드업을 막아준다는 것.

또 매트는 필요에 따라 순결과 역결을 만들어 연습할 수 있다.

세계 76개국에 특허출원을 냈으며 프로골퍼 장정이 이 기기로 연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트당 9만9천원.

☎(02)518-4213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