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벙커샷의 스윙경로에 관해 설명했다.

이번에는 그런 스윙경로를 갖는 벙커샷을 구사하기 위한 셋업에 대해 알아본다.

모든 골프스윙이 그렇듯 셋업이 제대로 돼 있지 않으면 좋은 스윙을 기대하기 어렵다.

특히 벙커샷의 경우 일반 아이언샷과는 다른 스윙을 구사해야 하기 때문에 셋업 또한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다음은 그린 주변에서 벙커샷을 잘 구사하기 위한 셋업의 기본적 사항을 요약한 것이다.

①클럽페이스를 오픈시킨 후 그립을 잡도록 한다.

대부분 초심자들의 경우 그립을 먼저 잡은 후 페이스를 오픈하는데 이럴 경우 페이스가 실제로는 오픈돼 있지 않은 것이니 주의해야 한다.

페이스를 오픈하는 이유는 클럽헤드의 바운스각을 많이 주어서 모래를 쉽게 쳐낼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페이스를 오픈시켜 주는 정도는 샷 거리에 따라 달라진다.

더 많이 오픈할수록 샷 거리는 짧아지게 된다.

②몸을 타깃라인보다 왼쪽으로 오픈시켜서 정렬해 준다.

이때 양발과 어깨도 왼쪽으로 같이 오픈시켜 주어야 하는데 마치 홀의 왼쪽을 겨냥해서 어드레스를 한 것처럼 보이면 된다.

이러한 몸의 정렬을 따라(특히 오픈된 어깨선을 따라) 스윙을 하면 벙커샷의 자연스러운 ''아웃-투-인'' 스윙경로가 나온다.

③일반적으로 볼의 위치는 왼발 앞에 놓이도록 하면 된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왼발 뒤꿈치선상에 볼이 위치하면 어드레스가 잘된 것으로 볼 수 있다.

④잊지 말아야 할 것은 어드레스를 한 후 양발이 모래 위에 안정감 있게 서 있을 수 있도록 발을 비벼서 모래에 약간 파묻히게 해야 한다는 점이다.

미리 양발을 파묻지 않으면 역동적인 스윙동작중에 발이 모래를 파고들면서 균형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US·KPGA티칭프로 golfpaulkim@yaho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