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는 경험 법칙이 많다.

볼이 발보다 아주 높은 ''사이드힐 라이''에서는 평지에서보다 두 클럽 긴 것을 잡으라는 것도 그중 하나다.

볼이 사이드힐 라이에 걸렸고 홀까지는 1백50야드라고 하자.

이 경우 첫째 옵션은 평소 그 거리에서 치는 클럽(예컨대 7번아이언)을 들고 풀스윙을 하는 일이다.

그러나 이는 현명하지 못하다.

급경사지에서 풀스윙을 하다가는 균형을 잃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균형을 유지하더라도 정상그립을 하면 뒤땅치기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두번째 옵션은 두 클럽 긴 것(5번아이언)을 선택하되 그립을 내려잡고 스윙하는 것이다.

이는 절제된 스윙으로 균형을 유지하면서 컨트롤샷을 구사할 수 있는 길이다.

뒤땅치기를 방지하면서 원하는 거리를 다 낼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어느 옵션을 택하든 이 라이에서는 볼이 왼쪽으로 가는 속성이 있으므로 목표보다 조금 오른쪽을 겨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