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25·미국)가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사흘 만에 선두에 올랐다.

우즈는 5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이스트레이크GC(파70)에서 열린 미 PGA 투어챔피언십(총상금 5백만달러)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10언더파 2백타를 기록했다.

전날 공동 2위에서 이날 마스터스 챔피언 비제이 싱(피지)과 공동 선두로 도약했다.

이로써 우즈는 시즌 10승과 시즌상금 1천만달러 돌파에 바짝 다가섰다.

우즈가 10승을 달성할 경우 바이런 넬슨,벤 호건,샘 스니드 이후 PGA투어 통산 두 자리 승수를 올린 네 번째 선수가 된다.

우즈는 이날 맞대결을 펼친 데이비드 듀발이 아이언샷 난조로 전반 8번홀까지 버디 1개,보기 2개로 주춤한 사이 버디 5개,보기 2개로 3타를 줄여 승부를 뒤집었다.

또 10번홀(파4) 버디에 이어 15번홀(파5)에서 그린 옆 깊은 러프에서 절묘한 플롭샷으로 3온1퍼트,단독 선두로 솟구쳤다.

그러나 우즈는 17번홀(파4)에서 60㎝ 파퍼팅에 실패,싱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우즈는 이날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기록했다.

필 미켈슨은 합계 9언더파 2백1타로 3위,첫날 선두였던 어니 엘스는 합계 6언더파 2백4타로 4위,듀발은 합계 3언더파 2백7타로 공동 8위에 각각 랭크됐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