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은 자세로 아기를 출산하면 누워서 낳는 와식분만에 비해 제왕절개수술을 받아야 하는 비율을 절반으로 줄일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문일 한양대병원 산부인과 교수팀과 강중구 한동익 산본제일병원 박사팀은 지난 3~8월 산모에게 두가지 분만방법중 하나를 택하도록 한뒤 분만과정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에 따르면 좌식분만한 2백60명은 제왕절개수술비율이 11.9%(31명)에 불과했으나 와식분만한 8백70명은 21.3%(1백85명)에 달했다.

특히 초산일 경우에 이런 현상이 두드러져 와식분만은 제왕절개비율이 31.6%에 이른 반면 좌식분만은 13.5%에 그쳤다.

박 교수는 "좌식분만은 진통시 태아의 중력을 이용하기가 쉽고 임산부의 움직임이 보다 자연스러워 능동적으로 힘을 사용할수 있기 때문에 진통시간이 단축되고 출산이 원활해진다"고 말했다.

(02)2290-8409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