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대회의 최대 관심은 ''기아옵티마컵 SBS프로골프 최강전''에 쏠려 있다.

한국이 배출한 세계적 골퍼 김미현(23·ⓝ016·한별)과 박세리(23·아스트라)가 모처럼 고국에서 한 대회에 함께 출전,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또 경기방식이 매치플레이어서 갤러리들에게 골프의 색다른 묘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최강전은 2일부터 5일까지 경기도 용인 태영CC에서 싱글 매치플레이로 진행된다.

김미현은 1번 시드,박세리는 2번 시드를 받아 결승전까지 올라올 경우 두 선수는 숙명의 대결을 펼쳐야 한다.

최강자전답게 한희원(22) 강수연(24·랭스필드) 정일미(28·한솔CSN) 이선희(26·제일CC) 김형임(36·전신양행) 등 국내 상위랭커 32명이 총출동한다.

남자프로 최강전도 함께 열려 최광수(40·엘로드·우정힐스CC) 강욱순(34·삼성전자·윌슨·안양베네스트GC) 박남신(41·써든데스) 등 32명의 강호들이 한판 대결을 벌인다.

남녀 각각 1억5천만원씩 총상금 3억원,우승상금 5천만원이 걸렸으며 SBS와 SBS골프44가 전 라운드를 오후 2시부터 2시간씩 생중계한다.

박지은(21) 장정(20) 펄신(33)은 일본 사가현에서 열리는 미국 LPGA투어 미즈노클래식(총상금 85만달러)에 출사표를 던졌다.

최경주(30·슈페리어·스팔딩·88CC)는 올 시즌 마지막으로 미 PGA투어 서던팜뷰로클래식(총상금 2백20만달러)에 출전한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