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여자마라톤을 지켜본 한국 육상 관계자들이 긴장하고 있다.

올림픽 사상 최고의 난코스로 지목됐던 노스시드니∼홈부시베이 올림픽스타디움의 42.195㎞ 코스에서 여자 1∼3위 선수들이 모두 올림픽 최고기록을 세웠기 때문이다.

대한육상경기연맹 마라톤위원회는 지난 6월 코스 사전점검반의 보고서를 통해 "코스가 마라톤보다 크로스컨트리에 가깝다"고 결론짓고 전지훈련의 초점을 지구력 강화에 맞추도록 지시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연 결과 코치들의 한결같던 예상은 크게 빗나갔다.

기온이 출발 때 섭씨 14도에서 골인 당시에는 20도를 웃돈데다 습도까지 높았는데도 올림픽 최고기록이 3개나 쏟아졌다.

이에 따라 3회 연속 메달을 노리는 이봉주 백승도 정남균 등 한국 남자마라톤 ''트리오''의 레이스 전략도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이미 예상 우승기록을 2시간13분대에서 2시간10∼11분대로 올려 잡았고 경기 당일 컨디션도 스피드 싸움에 맞도록 조절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