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범(30.주니치 드래곤스)이 2경기만에 안타를 때려냈다.

이종범은 31일 히로시마 시민구장에서 열린 일본 프로야구 히로시마 카프와의 경기에서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전날에 이어 5회초 공격 때 대타로 기용된 이종범은 첫 타석에서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으나 7회초 중전안타를 뽑아냈다.

8회초 투수 앞 땅볼에 그친 이종범은 타율이 0.283으로 올라갔다.

주니치는 그러나 히로시마에 3-11로 대패했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