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m 안짝의 쇼트퍼팅도 연습이 필요한가.

물론이다.

짧은 거리에서 실수하면 낭패감이 더 크기 때문에 더욱 연습이 필요하다.

대부분 골퍼들은 쇼트퍼팅 연습을 할 때 별 생각 없이 홀 중앙을 겨냥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홀만 바라보고 연습퍼팅을 한다.

그러나 아무리 짧은 거리라도 확실한 목적,뚜렷한 타깃이 있어야 한다.

쇼트퍼팅을 위한 효과적 연습방법으로 홀을 세 부분으로 나눠 각각을 겨냥하는 것이 권장된다.

이것은 퍼팅의 정밀도를 높일 수 있는 아이디어다.

한 번은 홀의 왼쪽 부분을,한 번은 홀의 오른쪽 부분을 목표로 퍼팅하는 것이다.

쉬울 듯 하지만 실제 해보면 그리 간단치만은 않은 방법이다.

이처럼 홀의 양 사이드를 목표로 한 퍼팅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면 그때 홀의 정중앙을 겨냥한 연습을 시작하는 것이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