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녀 양궁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덴마크 브론비에서 열린 유러피언 그랑프리 양궁대회 마지막날 단체전 결승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획득했다고 선수단이 협회에 알려왔다.

여자 대표팀은 결승전에서 영국을 2백38 대 2백18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고 남자 대표팀도 이탈리아를 2백55 대 2백39점으로 따돌렸다.

이로써 한국은 전날 김수녕의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포함,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를 획득해 2000년 시드니올림픽 전망을 밝게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