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강건강이 좋아야 음식을 잘 씹고 소화를 잘하며 더불어 정신건강도 좋아진다.

치아를 제대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연 2회 이상 정기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랑니의 상태를 점검하고 정기적으로 스케일링을 통해 치석을 제거한다.

어렸을 때의 충치는 단것을 많이 먹어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성인이 된 후엔 웬만해 충치가 생기지 않지만 술을 먹고 칫솔질을 안하고 자는 것이 무시할 수 없는 충치의 원인으로 꼽힌다.

풍치는 건강상태에 따라 잇몸이 붓거나 피가 나고 고름이 생기는 등 증상이 좋아졌다 나빠지는 사이클을 반복하는 평생질환이다.

특히 임신과 당뇨병 등의 성인병은 잇몸 건강을 크게 해치므로 매우 세심하게 치아를 관리해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