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가 또 중국을 울렸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밤 베이징 궁런 경기장에서 열린 2000년 삼성컵 한.중 축구정기전에서 이영표(안양 LG)의 결승골로 중국에 1대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중국과의 역대 전적에서 14승7무의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중국은 공한증을 떨치지 못했다.

한국은 전반 한때 중국의 빠른 공격에 흔들렸다.

하지만 전반 막판 이후 중국팀의 스피드가 떨어지면서 분위기가 한국으로 넘어왔다.

후반 6분 이영표가 이천수(고려대)의 절묘한 땅볼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중국팀 그물을 흔들었다.

허정무 감독의 지략이 돋보인 한판이었다.

허 감독은 중국의 초반공세를 예상해 수비에 치중한뒤 중반이후 파상공세 나간다는 전략을 세워두고 있었다.

후반들어 최전방 투톱에 최용수(안양 LG)대신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을 내세워 공격진의 호흡을 맞춘 것도 주효했다.

중국은 전반 5분 리웨이펑이 결정적인 코너킥 득점 기회를 놓친데다 27분엔 리빙의 헤딩슛이 골 포스트를 맞고 튕겨 나가는 등 골운도 따르지 않았다.

중국대표팀의 보라 밀루티노비치(유고) 감독은 지난 1월 사령탑 취임후 일본전 무승부,유고전 패배에 이어 허정무 감독과의 자존심 대결에서도 져 명장이란 수식어를 무색하게 했다.

<연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