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30.슈페리어.스팔딩.88CC)가 미국 PGA투어 그레이터밀워키오픈(총상금 2백50만달러) 3라운드에서 중하위권을 달리고 있다.

최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컨신주 밀워키의 브라운디어파크GC(파71.6천7백1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1오버파를 쳐 합계 3언더파 2백10타(69.69.72)를 기록했다.

공동 55위.

최는 2라운드에서 공동 38위에 랭크되며 올시즌 미PGA투어에 17번 출전, 아홉번째 커트 통과에 성공했다.

최는 3라운드에서 페어웨이안착률 53.8%, 그린적중률55.6%를 기록,드라이버샷과 아이언샷이 1,2라운드에 비해 부진했다.

총퍼팅수는 27개.

최는 이날 버디 4개를 잡은 반면 보기 3개와 더블보기 1개를 범했다.

최는 첫홀인 10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출발이 불안했다.

16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며 흔들리는듯 했다.

그러나 17,18번홀에서 버디 2개를 잇따라 잡으며 더 이상의 몰락을 막았다.

한편 "퍼팅의 명수" 로렌 로버츠는 이날 8언더파 63타를 몰아쳐 합계 19언더파 1백94타로 프랭클린 랭엄을 2타차로 제치고 단독선두를 달렸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